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베스트서평2010.10.18 18:41

명탐정의 규칙
_ 히가시노 게이고/재인,2010-04-16 00:00:00

TV보는 시간을 줄이고 책을 더 많이 읽으려고 하다보니 드라마를 잘 안보는 편이었는데, 내가 책 읽느라 방에 들어와버리면 어머니 혼자 쓸쓸히 드라마를 보시다 주무시게 되어 어쩌다보니 거의 모든 드라마를 섭렵하게 되었다. 뻔한 이야기가 되풀이되는 아침드라마부터 일일연속극, 월화수목, 주말 드라마까지.
그런데 웃긴건 그 뻔한 드라마의 흐름을 늙으신 어머니도 훤히 꿰뚫고 있을 뿐 아니라 내 그럴 줄 알았지,라는 추임새는 기본이고 스토리상 비가 내려야 하는 장면이 나오면 살수차를 동원한거라 말해주지 않아도 촬영하느라 고생이 많네,라고 한마디 하신다. 그러면서 또 날마다 다음회의 드라마를 기다리시고 재미있게 보신다.

히가시노 게이고의 '명탐정의 규칙'을 읽고나니 꼭 드라마를 보는 낙으로 하루를 보내시는 어머니처럼, 단행본으로 나오는 명탐정 코난 시리즈를 기다리고 극장판 코난 애니메이션을 해마다 기다리고 TV판은 물론 단행본 특별판도 재밌게 읽는 조카녀석들이 생각난다. 너무 많이 읽어서 다 비슷비슷해보이는 것들이 재미없을만도한데 꾸준히 읽고 있다. 아, 물론 나 역시 그 지경에 이르렀음을 부인하지는 않는다. 단행본은 내가 다 소장하고 있으니.
그래서일까, 명탐정의 규칙을 읽는동안 특히 명탐정 코난의 많은 장면이 떠올랐고 자꾸만 키득거리게 되는 것은.

추리소설 마니아라면 나처럼 키득거리며 가볍게 읽거나 진지하지 않은 것 같은 히가시노 게이고의 말장난에 화내거나, 혹은 이 어이없는 웃음속에 담겨있는 그만의 풍자와 비판에 공감하며 재미있게 읽거나 하겠지. 명탐정의 규칙은 그처럼 어느 한쪽면만으로 판단할 수 없는 책이다. '본격 추리의 자학이 재미의 영역에 도달했다'라는 기타무라 가오루 작가의 표현은 감탄을 자아내게 한다. 이 책의 본질을 짧은 한마디 문장으로 표현해내다니.

언젠가 한번쯤은 읽어봤던 추리소설의 내용들과 추리소설, 특히 명탐정이 등장하는 추리소설에서 볼 수 있는 거의 모든 이야기가 담겨있는데, 이야기를 이끌어가던 일인칭 주인공이, 그것도 경찰청의 경감이라거나 하는 인물이 '내가 범인이다'라고 고백하는 것까지 빠짐없이 패러디해서 웃음을 던져주고 있다. '패러디 정신과 블랙 유머로 가득한 초현실 자학 미스터리'라는 건 정말 과장 문구가 아니었어.

그런데 나는 이 책이 최근작품이 아니라 이미 십여년전에 쓰여진 것이라는 걸 알고 놀라버렸다. 본격 추리의 자학이 재미의 영역에 도달했을뿐만 아니라 블랙유머 안에 담겨있는 날카로운 비판의 칼날이 지금까지도 무뎌지지 않았기에.



- written by 치카
신고
Posted by 리더스가이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