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추천도서2010.10.10 15:33

그리고 명탐정이 태어났다
_ 우타노 쇼고 (지은이) | 현정수 (옮긴이)/문학동네,2010-07-05 00:00:00

추리소설이 나온지도 수십년이 흘러서 갖가지 방법의 다양한 사건과 트릭, 그리고 그것을 파헤치는 수단도 여러가지가 나왔다. 이러다가는 정말 더이상 추리소설의 형식이 고갈되지 않을까하는 생각도 들때도 있다. 그러나 그런것은 괜한 걱정이라고 일깨우듯 또다른 모습의 추리소설이 나오고 있는데 여기 그 강력한 증거가 될 작가가 있다.
바로 '우타노 쇼고'.

이미 <벚꽃 지는 계절에 그대를 그리워하네>라는 책에서 보여준 그의 글쓰는 솜씨는 독특하면서도 치밀하고 도무지 그 끝을 짐작할수 없게 하는 깊은 내공의 힘을 보여준바가 있다.
추리소설을 그리 잘 접하지 않는 사람들도 아! 하는 감탄사를 연발하게 하는 글솜씨를 보인 작가인데 사실 다른 일본 작가들에 비해서 우리나라에는 그리 많이 소개되지가 않아서 늘 안타까왔다.
그러던차에 이번에 그의 그 글맛을 맛볼수 있는 작품이 나왔는데 바로 이 책 '그리고 명탐정이 태어났다'이다.

결론적으로 바로 말하면 '앗', '억', '악', '와'이다.
기대했던 작가의 책이 소리소문 없이 나온 놀라움에 '앗',
그 내용의 이어짐이 상상을 못하는 방향으로 전개됨에 '억',
결론에 이르는 과정이 기발하면서도 허를 찌르기에 '악',
그리고 결말을 보면 역시구나 하는 감탄을 자아내게 하기에 '와'다.

역시 우타노 쇼고구나 하는 생각이 절로 들게 했던 책이랄까.
사실 이 책은 단편이라고 하기에는 길고 중편이라고 하기에는 좀 짧은 분량의 소설 3편을 묶은 책이다.
전에 출간된 장편소설을 읽은 사람들에게는 짧다면 짧다고 느껴질수가 있겠지만 역시 이런 글쟁이의 글솜씨는 장편이 아니라 단편에서 그 진수를 알아챌수 있다고 생각한다.
긴 호흡의 장편에 비해서 기승전결을 짧은 분량안에 녹아내야하는 단편이나 중편은 그만큼 완성도 높은 작품을 생산해내기가 어려운 탓에 좋은 작품을 만나기가 쉽지 않은데 이 책에 실린 작품은 지은이의 특징을 유감없이 잘 보여주고 있는 책이었다.

첫번째 작품인 '그리고 명탐정이 태어났다'는 좋은 캐릭터를 만난듯한 느낌이다.
전형적인 탐정이라기 보다는 그냥 이웃집 불만많은(?) 백수 같은 사람이 탐정으로 등장하는데 유머스러운 순간도 잠시, 사건을 해결해가는 과정은 또다른 감탄을 자아내게 한다.
사건도 사건이지만 '인물'에서 보이는 재미남이 색다른 느낌을 주는 소설. 물론 탐정이 등장하는 고전적인 미스터리 탐정물로써의 재미도 보장되는 작품이었다.

두번째 작품인 '생존자, 1명'은 추리소설에서 흔히 보이는 공간인 고립된 곳이 배경이다.
무인도라는 나가지도 들어오지도 못하는 공간에서 일어나는 어찌보면 그동안 많이 봐왔던 상황에서의 사건을 그린 작품인데 이런 눈에 보이는 소재로도 지은이는 참 탁월하게 이야기를 만들어낸다. 읽다가 보면 익히 아는 배경이라는 생각도 들지 않게 한다. 테러를 저지른뒤에 무인도로 피신한 등장인물들이 그 안에서 죽음이 도사리고 있는 장면을 오싹하면서도 긴장감있게 그리고 있다. 주인공의 수기와 신문기사가 교차되는 서술 방식은 내용을 독특하면서도 팽팽한 시선으로 바라보게 한다. 그 뒤에 이어진 반전은 정말 '억'소리가 날 정도였다.
우타노 쇼고가 아니면 어찌 이런 발상을 할까 하는 생각이 들게 한 작품.

마지막으로 '관이라는 이름의 낙원에서'도 역시 많이 보아온 배경이다.
바로 어떤 '주택'에 초대를 받고, 등장인물들이 그 주택에 '갇히고', 그래서 그 상태에서 어떤일이 '일어나고', 그래서 그 속에서 사건을 '해결'하는. 서양의 미스터리 고전물에서 많이 봤음직한 배경이 아니던가.그런데 지은이는 그 익숙한 배경에서 '느낌'을 불어넣었다.
바로 추리게임을 통해서 추리소설팬들의 마음을 움직이게 한것이다. 내용에서는 등장인물들이 팬들을 대신해서 게임에 빠져드는데 우리는 그 과정에서 우리 자신이 진짜로 게임에 참여하는 듯한 느낌을 들게 하는것이다. 결론에 이르는 반전은 보너스고 게임의 형식을 통해서 팬들의 마음을 어루만져준거 같아서 기분 좋게 읽었던 작품이다.

전체적으로 참 오랫만에 즐겁게 읽었던 추리소설이었다. 역시 '우타노 쇼고'구나 하는 생각이 들면서 '와~'하는 감탄사가 절로 나오게 했던 책. 단편이지만 장편 못지 않게 추리소설적인 기술이 아주 고급스럽게 구사되고 있고 등장인물의 성격이나 심리묘사도 치밀하고 정교하다. 그리고 무엇보다 이야기를 꾸려 나가는 힘이 좋다. 줄거리가 좋으니 다른 장치들도 같이 좋게 가는거 같다. 이 작가의 글솜씨를 기억한 독자들은 '우타노 쇼고'라는 이름을 다시한번 가로새길 기회였을꺼고, 처음 접한 독자들은 앞으로 기억할만한 작가라는 생각이 들게 할만한 책이라고 생각이 든다.

이제 또 다른 결론, '어휴'.
국내에 이 작가의 책이 3권만 나왔기에 언제 또 나오나 하는 한숨.
다른 작품들도 빨리 나왔으면 좋겠다.


- written by 살리에르
신고
Posted by 리더스가이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