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없음2010.04.13 18:08

  미국사회를 100년 넘게 미국을 지배하는 록펠러와 jp 모간 가문의 실체를 낱낱이 밝혀낸다.  

남북전쟁에서 전쟁이 진행될 때 마다 북군의 무기를 사놨다가 다시 3배 넘은 가격에 팔고, 전쟁의 승패 미리 알고(!) 금을 사고 팔아 큰 돈을 모아온 jp모건. 석유로 부터 시작하여 미국 재계를 지배하는 록펠러 가문.  

둘은 경쟁자일뿐 한번도 적인 적이 없다. 저자는 케네디 암살이나 메카시 광푸의 배후에 이 두 거대기업이 있다고 이야기 한다. 레이건 시절 백악관 중요 인사의 90%는 두 기업과 직, 간접적인 연관을 맺은 인사들이 채워지고 있다고 한다.  

  

그런 면에서 두 기업의 성장을 그대로 닮아가는 삼성은 그들의 또 다른 아바타일 뿐이다.  

 

 

 

 

 

 

두 말할 필요가 없는 책이다. 삼성 비판서 중에서 가장 큰 성공을 거두었다. 아마 김용철이라는 이름과 조,중,동의 광고거부라는 특이한 사건이 일으킨 빅 이벤트이다. 이 책의 가치는 너무 큰 비리를 강하게 고발하는 이 책에 대해 삼성이 묵묵부답으로 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아마 앞의 두 재벌이 그랬듯이 자기들 고발서도 몇 년 지나면 시들어갈뿐 자신들의 권력은 영원한다는 생각때문이 아닐까 싶기도 하다.  

 

 

 

 

 

 

 

 

 

이 책은 법조계 전체를 비판으로 대상으로 하고 있다. 마르크스의 신성 가족 동맹을 비판하는 <신성가족>을 연상케하는 제목만큼이나 외부의 청탁이 많이 개선되었지만 내부에서 그들 끼리의 관계는 오히려 더 단단해져 있는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다.  

최근 검찰이 승진을 위해서 올이하는 최근의 모습은 법조계 내부의 신성가족 동맹체가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 가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막장 토론은 든든한 그들의 가족들이 있기에 가능한 하나의 모습이었을 뿐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그들의 인맥과 승진 관계는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더군다나 이 책의 내용은 김두식 교수의 이야기가 아닌 그들 중의 일부와의 인터뷰를 통한 내용이니 더욱 진실성에 다가가 있다고 볼 수 있는 놀랍다.  

 

 

 

 김종인 전 의원과 장화식 위원장의 공동 집필이지만 사실은 김종인 전 의원은 자료 제공과 바람막이 역할을 한 셈이라고도 볼 수 있는 이 책은 장화식 전 외환은행 노조위원장의 끊임없는 투쟁의 산물이라고 볼 수 있다.  

매주 화요일 마다 집회를 열어 김앤장의 실체를 폭로하기 위한 싸움에서 그는 무수히 많은 자료와 조사를 통해 김앤장이 우리 사회의 권력집단과 얼마나 많은 연결을 가지고 있고, 또 김앤장의 권력이 어떻게 비호받고 있는 지를 밝혀내고 있다.  

김앤장의 고문이었던 사람이 재경부 장관으로 가거나 그 역순은 이제 흔한 일이다. 한국 사회의 권력집단은 서로를 서로가 탄탄히 밀어주고 당겨주는 카르텔의 현장과 다름아님을 잘 보여준다.  

 

 

 

 

 

 정치권력의 삼각편대에서 재벌, 변호사에는 약하지만 가장 강력한 로비력을 가지고 있는 집단이 의료계이다. 미국에서 국민의료보험 도입이 50년 넘게 걸린 것 처럼 의료계의 자기 이익을 위한 영향력은 막강하다. 우리 나라도 예외는 아니다. 생명보다 이익을 앞에운 제약회사와 병원의 이익 구조를 실천적으로 묘사한다. <건강세상 네트워크>라는 시민단체의 대표로 활동하며 쌓은 그의 투쟁의 결과물이라고도 볼 수 있다.

신고
Posted by 리더스가이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