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베스트서평2009.06.23 19:33
 

책귀신 세종대왕
_ 이상배(글), 백명식(그림)/처음주니어,2009-04-

 


세종대왕, 참으로 훌륭한 조선의 왕입니다. 그리고 온달장군은 '평강공주'라는 베필의 내조를 얻어 장군이 된 고구려의 평민입니다.  그 두 사람은 살 던 시대가 다르니 만날 수 없습니다. 그렇지만 그 둘은 만납니다. 어떻게 만났을까요? 바로, 책을 통하여 만나게 됩니다.^^ 
우리아이들도 현시대에 살면서 과거에 살았던 유명한 과학자, 장군, 예술가 등을 만날 수 있습니다. 그들이 남긴 저서를 통해서 만날 수도 있고, 후시대 사람들이 그들에 관해 적은 책을 통해서 만날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시대를 불문하고 책은, 우리들에게 많은 것을 들려주고 알려줍니다.  


세종이 왕위에 오르기 전, 이 책은 태종의 셋째아들 막둥이 도로 불리는 때부터 시작됩니다. 한창 놀기 좋아하는 어린 왕자 도, 어느 날 맏형(양평대군)이 건네 준 책 한 권을 통해 책읽기의 맛을 들이게 됩니다. '평강일기'라는 제목의 평강공주가 남긴 책, 그 책 속에 쓰여진 바보 온달의 이야기를 통해서 말이지요.  물론 이 이야기는 저자의 상상으로 쓰여지긴 했지만, 양평대군이야기, 세종의 어린시절 이야기와 세종이 왕이 된 후의 이야기, 고구려 평원왕때의 이야기도 함께 맛볼 수 있어 읽는 재미를 더합니다. 


어린 세종이 평강일기를 읽어가면서 책읽는 맛에 한발짝 한발짝 들어 가는 단계를, 이야기에 녹여서 자연스럽게 들려주고 있는 이 책은... 책맛을 이미 알고 있는 아이들에게는 자신과 똑같은 마음으로 책을 읽는 세종에게 더욱 친근함을, 책맛을 아직 알지 못하는 아이들에게는 어떻게 하면 세종처럼, 그렇게 책맛을 제대로 맛볼 수 있는지 하나씩 하나씩 알게 해줍니다.
어린 세종이 책 속 온달에 대해서 곰곰히 생각해가며 머리 속에 생생하게 그려 보는 점, 읽다가 모르는 어휘가 나오면 그 뜻을 찾아 익히고 내용을 적어 놓듯이 의미를 깨우치며 읽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 이해하기 어려울 때는. 반복해 읽으면 자연스럽게 그 의미를 파악할 수 있는 만큼 책읽기의 반복 또한 필요하다는 점, 읽고 난 후에는 자기 생각을 옮겨 독후 활동을 해야 한다는 점 등이 그것입니다. 


평강일기를 통해 그려지는 평강공주와 온달의 이야기에서는, 온달이 글조차 몰라 배움 자체를 어려워 할 때, 자신의 재능을 깨닫게 하고, 그 재능을 키울 수 있는 꿈을 갖게 하고는, 그 꿈을 이루기 위해서는 공부가 필요함을 알려주므로써, 책읽기는 모든 일에 기본이 됨을 알려줍니다. 또, 책맛을 들인 후에는 글쓰기에 대한 중요성을 알려줍니다. 제대로 자신의 생각을 표현할 줄 모르면 글만 알지 글을 제대로 쓸줄 모르는 글벙어리라는 말이 와닿기도 했네요. 


이 책을 읽고나면 책을 막 읽고 싶어집니다. 어떤 책이든, 내가 가장 좋아하는 책을 골라서 편안한 자세로 포옥~ 빠져서 읽고 싶어집니다. 아마도 이 책을 읽는 아이들도 모두 그런 마음이 생기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만큼 이 책에서 만날수 있는 세종대왕과 온달장군은 책읽는 재미가 안겨주는 아름답고 멋진 모습을 보여줍니다.

- written by lippie
신고
Posted by 리더스가이드

티스토리 툴바